실제 ‘의사’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소름돋는 글

  						  
 								 

의사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왔던 글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한 글쓴이는 “난 진료가 다 뻥이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썼다.

그는 “어차피 나한테 오는 인간들 진단명도 모르겠고 뭐라고 지껄이는 지도 모르겠다. 90% 이상은 무슨 병인지도 모르는 희한한 질병이다. 그래서 그냥 아무 말이나 지껄인다”며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가슴이 답답하다하면 심장이 약하다고 하고 머리가 아프다 하면 뇌혈관이 약하다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그가 해온 만행은 이 뿐만이 아니었다.

글쓴이는 “환자가 당뇨약 조절이 왜 안 되냐고 물으면 그냥 아무렇게나 대충 bst 혈당검사하고 정상이라 뻥치면 좋아하더라. 혈압도 정상이라고 거짓말한 적 있다”라고 당당히 썼다.

그는 그저 돈 되는 것만 빼먹는다며 자신이 보고 있는 진료들은 그저 다 거짓말로 하고 있으며 이렇게 살아도 꾸역꾸역 환자들은 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냥 인간이 싫을 뿐이라 전했다.

이 글을 본 다른 익명의 회원들은 “나도 MRI 가져오면 그냥 구글 같은데 들어가서 아무거나 올려놓고 뻥친다. 어차피 인간들은 모른다”, “잘하고 있다. 나같은 경우는 환자 얘기 잘 안듣고 내 기분 따라서 아무 처방이나 막 하는데 환자들 사이에서 내가 진료 잘 본다는 헛소문이 돌아 환자가 너무 늘어 힘들다”라며 동조하는 듯한 댓글도 달려 충격을 주었다.

여론을 의식했는지 글쓴이는 글 말미에 “다른 의사들은 훌륭하지만 나만 이런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자신들이 받아왔던 오진 경험을 공유하며 해당 글쓴이를 찾아 의사 자격증을 박탈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해당 글 진위 여부는 확인되고 있지 않지만 일부 네티즌들에게는 공포감을 심어주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