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40년 전 소설에 등장했던 ‘코로나 바이러스’ 내용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미리 예견했던 소설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40여 년 전 소설에 적혀있던 한 문장이 있다.

“2020년경, 폐와 기관지를 공격하며 이제껏 알려진 모든 치료법에 저항하는 심각한 폐렴과 같은 질병이 전 세계에 퍼질 것이다.

중국 우한 외곽 소재 RDNA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그것을 그들은 ‘우한-400’이라고 불렀다”

이는 딘 쿤츠의 장편소설 ‘The Eyes of Darkness’ 일부로 1981년 출간된 스릴러 소설이다. 

하지만 현재 우리들을 경악하게 만든 사실은 소설 배경이 중국 우한이었다는 것이다. 또한 치사율이 높은 바이러스 우한-400이 퍼져버린 세계를 다루고 있는 내용에 2020년과 우한 키워드가 등장하고 있었다.

현재를 예언하는 듯한 이 소설의 원래 내용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만들어진 바이러스 ‘우한-400’은 백신이 없으며 생화학무기로 개발된 바이러스는 태평양을 건너 미국으로 간다.

아들을 잃은 티나의 시점이다. 사고로 잃은 줄 알았던 티나의 아들은 생존해 있으며 ‘우한-400’이란 이름의 미생물에 감염됐음을 안다.

배경과 키워드가 현재 상황과 너무나도 일치하기에 일부 사람들은 미래에 대한 예언서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우연이라 하기에는 너무 정확한 년도와 우한..그리고 폐렴까지”, “진짜 소름이다”, “한번 읽어보고싶다…”, “대체 뭐야 너무 소름돋는데”, “시간여행자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