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논란됐던 ‘우체국 직원’들 행동

  						  
 								 

과거 황당한 일이 우체국에 생겼다.

등기로 보냈던 달력 100부가 열흘이 넘도록 배송이 안 돼 우체국에 문의해봤던 결과 어처구니 없는 답변이 들려왔다.

한국천문원은 관계기관에 등기로 달력 100부를 발송했다.

그러나 주소 오류로 우체국에 반송되었다고. 보통 등기는 배송 오류시 발신자에게 바로 전달되는 시스템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체국 직원들은 어이없는 행동을 했다.

우체국 물류지원단 관계자는 “원래는 개봉하면 안 되는 건데 달력이 없다고 해서 그럼 개봉을 해서 필요한 사람이 좀 써라. 이렇게 진행이 된 건데 제 잘못이 맞습니다”라고 말했다.

택배가 열흘 넘도록 우체국에 있었던 이유는 반송된 택배를 직원들끼리 나눠 가졌다는 것이다.

100부의 달력을 허무하게 날려버린 한국천문연구원 관계자는 “일반 우편물도 아니고 또 등기 우편물이고..신뢰가 많이 깨졌습니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문제는 사고가 터지자 우체국 직원들은 사용하던 해당 달력들을 모두 회수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100부 중 90여개만 회수 되었고 포장 또한 다 뜯어진 상황이라 새 제품이 중고 제품으로 몰락하게 된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공무원이 참..”, “우체국도 못믿는 세상이네”, “무슨 생각으로 택배를 뜯어서 쓴거지?”, “진짜 황당하다 ㅋㅋ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SBS 뉴스 화면 캡쳐 (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 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