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북한에서 운영하고 있다는 브이로그 영상..

  						  
 								 

북한판 보람튜브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북한의 7살 꼬마가 유튜브에서 브이로그를 시작한 것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평양에 살고 있는 리수진이라는 아이가 등장해 “오늘부터 리수진의 일일 TV를 시작하겠어요”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리수진은 인형 가지고 노는 모습, 피아노 치는 모습, 학교에서 공부하는 모습 등 평범한 모습을 브이로그에 담아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대화 내용은 물론 동선 모든 것이 짜여진 각본 같은 느낌이었다.

실제 북한에서 일반인의 유튜브 접속이 차단되어 있어 북한 당국이 개입해 만들어진 영상임을 추측할 수 있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유튜브 활용은 중간에 왜곡이나 가공을 하지 못하고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효용성이 크기 때문에 시범단계를 거쳐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YTN은 북한이 젊은 지도자의 취향을 반영한 새로운 선전 선동 방식을 도입했다고 전했다.

실제 이런 방식은 북한이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북한의 이미지를 ‘보통 국가, 한 번쯤 가보고 싶은 나라’로 탈바꿈시킨다는 점이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정은 먹방하면 조회수 미칠듯”, “북한애들 웃는거 보면 누가 시켜서 연습한 티가 너무 남”, “유튜브 수입으로 핵미사일 만들겠단 소리네”, “채널명 NEW DPRK라던데 왜 안나오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영상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