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령 떨어뜨려 사람 다치게 한 초딩 부모 반응

  						  
 								 

“갑자기 떨어진 아령 2개 ··· 50대 중상”

그야말로 큰 일이 날 뻔한 사고였다. 과거 한 50대 여성이 아파트 단지에 주차를 하고 차에서 내리는 순간 위에서 떨어진 아령 2개를 맞아 심각한 부상을 당했다. 해당 사건은 피해자 아들이라 밝힌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밝혀졌다.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머님이 차에서 내리고 몇층인지 누구인지 모르지만 핑크덤벨 두개가 어머님께 떨어졌습니다. 지금 어머님은 오른쪽 늑골 3개가 금이가고 쇄골도 3조각이 나서 응급실에 누워계십니다.

진짜 살다살다 이런 별그지같은 일이..경찰에서 조사중인데 누군지 모르지만 고의성이 있든없든 법적 처벌준비중인데..” 라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 사건이 뉴스에도 방송되고 기사화가 되면서 범인이 밝혀졌는데, 예상치도 못한 8살짜리 아이.

근데 그 아이의 부모가 피해자 가족에게 건넨 말이 더욱 가관이다.

물론 사과로 끝날 일은 아니지만 사과 한마디 없이 오로지 자기 아이가 불안해한다는 말만 하고 있다는 8살짜리 아이의 부모.

알고보니 피해자 차에는 외손주도 타고 있었다고 하며 피해자 아들은 머리에 안맞은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아찔해했다.

이는 단순 아이의 호기심? 실수? 에 의해 마무리 될 사건이 아닌 듯 싶지만 이러한 심각성은 아령을 던진 아이의 부모만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 화면,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