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무단횡단’하면 겪는 일

  						  
 								 

중국의 후베이성 다예시에서 교통질서 확립을 위한 장치가 화제가 되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다예시는 교차로 횡단보도에 기둥 형식의 센서를 설치했다고 하는데..

이 센서는 빨간불에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사람을 감지하는 센서로, 무단횡단 하려는 것이 감지되면 “무단횡단 하지 마세요. 무단횡단은 위험합니다”라는 안내방송을 내보내며, 무단횡단을 시도한 시민의 얼굴을 횡단보도 앞 전광판에 노출시킨다고 한다.

하지만 이 기둥은 더 놀라운 기능이 있는데..

바로 무단횡단을 시도하는 사람을 감지하면, 즉석에서 물을 뿌리는기능을 하는 것.

다예시 관계자는 “기둥이 뿜는 물은 섭씨 26도 정도. 매일 물을 새로 채우기 때문에 위생이나 감기에 걸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으며, 이 시스템은 약 2억 2000만원 정도가 들어갔다고 한다.

한편 중국인들은 해당 정책에 대해 “무단횡단 근절에 큰 도움이 되겠다”, “이렇게 해서라도 무단횡단을 막아야 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일부는 “여름에 세수하기 딱 좋겠네”, “물 낭비를 하지 말고 다른 방안을 찾아라”는 등의 의견도 제시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