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후면 결혼인데 시어머니한테 뺨 맞았어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충격적인 사연이 올라왔다.

한 달 정도 후 결혼 예정이었던 예비 신부가 올린 글이었다. 20대 중반이라 밝힌 글쓴이는 “저희집은 부모님 모두 오래된 공무원 집안이라 넉넉하게 살고 있습니다. 예비 신랑은 저랑 동갑인데 집에 빚이 있고 분식집을 하며 20평 정도 되는 주택에서 살고 있어요”라고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예비 신랑은 원래 비혼주의였어요. 근데 서로 너무 좋아해 연애 5년 넘기자마자 결혼얘기가 나왔습니다. 회사 근처로 전셋집 구할 생각이었는데 마침 시댁 아랫집이 비어 그곳에서 살기로 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결혼하기 전부터 시댁에 빚이 있다는건 알고 있었는데 시부모님들이 빚 갚을 여력이 없는건 몰랐습니다. 그래서 저와 예비신랑이 모은 결혼 자금으로 남은 빚 갚고 최대한 패물이나 이런 것도 생략하고 소박하게 살다가 집을 구하려고 했습니다”고 말했다.

이러한 계획을 세운 글쓴이와 예비 신랑은 시부모님을 찾아가 빚을 갚고 소박한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소리에 갑자기 시어머니가 일어나 글쓴이의 뺨을 때렸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시어머니는 제 뺨을 때리고나서 얼마나 본인들이 없어보였으면 그러냐고 고래고래 소리치시다가 예비 신랑과 시아버지에게 제 행동때문에 본인이 너무 수치스럽다고 말하셨습니다. 저는 너무 당황스럽고 눈물이 나서 뛰쳐나와 집에 왔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몇 시간이 지났지만 예비 신랑에게서는 집에 잘 들어갔냐는 문자 말고는 연락이 오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무슨 남의집 빚까지 갚아줘가면서 결혼을 한다는거야”, “혹시 등신인가요?”, “아직 어려서 잘 모르나보다 정신차리고 다른 사람 찾아보길”, “이게 말이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및 온라인커뮤니티(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