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작은아버지가 시어머니에게 이상한 문자 보냈어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작은아버지가 시어머니와 연락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글 작성자는 본인을 29세 아이엄마라고 소개하며 내용을 이어갔다.

친정아버지 생신이 추석 전전날이라 늘 못 갔던 글쓴이는 “올해는 남동생이 밥을 산다며 온 친척들을 다 불러모았고, 인천에 사시는 작은아버지도 친정으로 가신다며 저를 데려가시려고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시부모님이 좋지 않은 소리를 할까 걱정했고, 이에 작은아버지가 시어머니께 허락을 구해본다며 시어머니 번호를 알려줬다고 한다.

그런데 작은아버지가 시어머니의 허락을 얻기 위해 보냈던 메세지의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메세지에 “(작성자) 시집살이 빡세게 시켜주세요.”, “느려 터질대로 느리고 게으름은 말할 수 없습니다”, “할머니가 커서 어디다 써먹느냐고 날마다 잔소리 했지만 정신 못차린 것 같습니다” 등의 내용을 담아 보낸 것.

이에 작성자는 “친정아버지와 시댁부모님은 서로 번호도 모르는데 작은아버지가 나서서 저런 톡을 보내는게 어이없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 딸이었어도 저러면 안되는데 조카한테 왜저래”, “악감정 있는듯”, “내가 지금 뭘 읽은거지”, “저게 무슨 망신이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