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까지 실제 야산에서 볼 수 있었던 동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70년대까지 한국 야산에서 볼 수 있었던 동물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이하생략)

그 동물은 바로 표범.

표범은 민가 근처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종이다.

 

사자와 호랑이, 재규어 등은 거대 포식자라서 넓은 공간과 충분한 먹이가 필요하지만

표범은 비교적 작기 때문에 협소한 공간과 조밀한 먹이만으로도 살 수 있고,

그래서 마을 주변의 숲에서 살기도 한다.

은신의 귀재라 불리는 표범은 사람들 눈에 잘 뜨이지 않으니 주민들은 마을 옆에 표범이 있는 줄 모르기도 한다. 이렇듯 은신술도 뛰어나고, 머리도 좋고, 몸도 사릴 줄 알고, 비교적 작은 공간에서 살아가므로 환경 적응력이 상당히 훌륭하다.

표범은 한반도에서도 살았다는 기록이 있고, 한반도에서는 호랑이보다 많은 수가 서식한 것으로 보이는 동물이다.

출처- 나무위키

일제강점기 때, 일본이 유해조수 퇴치의 일환으로 표범을 죽이거나 포획하여 수가 줄어들었고, 1973년 7월 대한민국의 창경궁(지금의 서울대공원(창경원))에서 대한민국의 마지막 표범이 죽었다.

하지만 2016년 11월 1일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에서 한국 표범의 게놈 지도가 완성되었다고 발표했다. 아직 복원사업 얘기는 없지만 머지 않아 복원할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

이에 누리꾼들은 “맹수가 필드에 있는걸 보고싶다..”, “에고…다 어디갔냐”, “지금 한마리라도 나오면 인명피해 분명 발생할 듯”, “무서우면서도……”, “지금 다 어디감??”, “무섭다 뭔가..”, “산 올라갔는데 표범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사진 = 나무위키 및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