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5억 명’이 목숨 잃었다는 바이러스 질병

  						  
 								 

20세기 당시 5억명의 목숨을 앗아간 질병있다고 하는데 과연 이 정체는 무엇일까

68,000년 전, 설치류 바이러스에서 진화된 것이라 추정되는 천연두 바이러스는 아주 무시무시했다.

기원전 10,000년 경부터 본격적으로 인류를 괴롭혀 왔지만, 자연 항체만으로는 박멸이 안되어 20세기 까지 기승을 부렸다고.

 

14세기에는 전 세계 인구의 1/5이 천연두로 인해 사-망할 정도였다.

더 심각한 사실은 해당 수치는 사-망률만 포함한 것이고, 생존자들은 평생 시력을 잃거나 신체 일부가 마비가 되어 고통스럽게 살아가야 했었다는 사실이 있었다.

WHO(세계보건기구)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20세기에만 천연두 사-망자가 약 5억명에 달했으며 인류 역사상 전쟁으로 인한 사-망자가 가장 많아 사탄의 세기라 일컬어지는 20세기에서 전쟁으로 죽-은 사-망자보다 5배 이상의 인류가 천연두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이때 ‘애드워드 제너’는 우두 백신을 개발하였고 이때문에 바이러스는 차츰 사라지게 된다. 이로인해 애드워드 제너는 영국의 위대한 의사로 불렸다고 한다.

그러나 제너가 위대한 이유는 백신 개발뿐이 아니였다.

그는 자신의 연구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논문을 왕립 협회에 보고 하였다. 하지만 왕립 협회는 그 논문에 특허 낼 것을 요구하였고 일부 언론에서는 우두 백신에 대한 불신을 표명하며 그것을 풍자하는 그림까지 신문에 넣었다.

하지만 제너는 이에 굽히지 않고 자신과 영국 협회에만 이득이 될 특허를 포기했다.

그 후, 그는 자신의 논문 결과를 전 세계 학술 협회에 공유하였고 세계 곳곳에 무상 봉사를 다닌다.

결국 제너의 논문은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게 되었고 세계 학회에서 거액의 기부금과 지원을 받게 된다. 사실 제너는 협심증의 원인이 심장동맥이 막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알아낼만큼 천재 의학자였고 세계 동물학회에서도 인정받는 동물학자였기도 했다.

이뿐만일까. 그는 바이올린과 플루토 연주로도 유명했고 아름다운 시를 쓰는 시인이기도 했다.

▲ 런던 박물관에 보관된 제너 머리카락 일부

제너는 우두법이 세계에서 인정받자 시골로 내려가 환자를 돌보며 평생 시골의사로 살다가 생을 마감했다고 전해졌다.

제너의 최초 백신을 기반으로 훗날의 의학자들은 의학적으로 더욱 정교하면서도 대량 생산화를 위해 노력했으며, 200년간의 연구와 전 세계 보급으로 마침내 1979년 WHO는 천연두 박멸을 선언하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