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에 걸려버린 과일나무의 충격적인 모습

  						  
 								 

푸릇푸릇해야 할 잎과 가지들, 그러나 병에 들어있는 모습뿐이었다.

YTN에서는 과일나무 에이즈라 불리는 과수화상병에 걸린 나무 모습이 공개되었다.

과거 강원도를 한바탕 휩쓸고 갔던 과수화상병이 올해 또다시 발병했다. 이번에는 강워도 사과 주산지 중 하나인 평창이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과일나무 에이즈에 걸리면 잎이 마치 화상을 입은 것 처럼 검붉게 변해버린다.

과수화상병에 걸린 나무는 모두 뽑아 땅에 묻어야 한다. 매몰 이후 3년 동안은 과일나무를 심을 수 없어 농가 피해가 극심하다.

정부 지침에 따라 병이 걸린 나무가 전체 5%를 넘으면 모든 나무를 뿌리째 뽑아 묻고 과수원을 폐원해야 한다.

사과 재배 농가는 “코로나와 비슷하다고 보면 돼요. 감염 경로를 알 수가 없는 상황에서 오는 거니까. 과원에 출입을 제한시키는 방법밖에 없으니까 저희 같은 경우는 문을 잠가 놓죠”라고 전했다.

현재는 마땅한 예방법, 치료 약제도 없어 병이 발생한다면 증상이 나타난 나무를 최대한 빨리 발견하는 수밖에 없다.

평창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과원 관찰하시다 화상병 증상이 의심되면 신고하는게 맞고요. 임의로 제거하면 문제가 됩니다. 반드시 관찰 중에 의심 증상이 비슷하면 저희에게 연락 주시면 저희가 직접 나가 조사하겠습니다”라고 조언했다.

현재 횡성과 철원에서는 과수화상병과 비슷한 세균성 질환 ‘가지검은마름병’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과수화상병 위기 대응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뉴스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