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가 실제 느꼈다는 중산층과 서민의 차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택배기사인데 중산층이랑 서민이랑 수준차이 많이 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택배기사라고 밝힌 글쓴이는 “기본적인 에티켓이나 예의 같은거. 중산층 아파트에 배달가면 사람들이 언제나 먼저 인사해주신다. 엘리베이터에서 웃으면서 몇층 눌러드릴까요? 물어본다.

근데 서민들 아파트 가면 택배 여러개 들고 있어도 본척 만척하시고 눌러주세요 부탁하면 똥씹은 표정으로 겨우 눌러준다 내가 먼저 인사해도 씹힌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자 같은거 보내도 서민들은 답 없거나 단답형으로 보낸다. 근데 부자 동네가면 택배 줄때 과일주스나 음료수 같은 거 항상 챙겨주시는 분들이 하루에 평균 5명 정도가 있다.

서민동네는 클레임이나 안걸면 다행이다. 박스가 조금이나 찢기거나 뜯어지면 열어본거 아니냐고 나한테 따지고 욕한다. 심지어 경비원 아저씨들도 서민 아파트에선 말도 안하고 손가락으로 삿대질 하면서 저기 놓고 가라고 하는데 부자아파트에서는 존댓말로 깍듯하게 대접해준다”라고 덧붙였다.

글쓴이가 최근 겪었던 일이 있었다고 한다.

그는 “최근 부자 아파트에서 실수로 물건 분실했을때 오히렬 나를 격려해주면서 회사에는 본인이 분실했다고 말해주더라”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같은 사람이라도 클라스가 많이 다르다고 느꼈고 부자는 그만큼 부자인 이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저런 인성으로 살아왔다면 분명 인덕이 있을 것이라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