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담당 의료진들 방빼라고 민원넣었던 기업

  						  
 								 

코로나 바이러스로 모두가 예민한 요즘, 일부 사람들은 이기적인 면모만 가득 보여주고 있다.

코로나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자신의 시간을 모두 포기한 의료진들, 박수와 응원을 받아도 모자를 판에 이들은 감염균 취급을 받았다.

과거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경남 창원의 한 병원 의료진이 묵고 있던 호텔에서 나오게 됐다는 내용이 전해졌다.

 

뉴스데스크에 의하면 일부 시민들은 호텔에서 지내는 의료진들에 의해 자신들이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었다.

이는 곧 항의로 이어졌다.

의료진들은 주민들의 시선으로 인해 외출을 자제한 상황이었고 별도의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며 무척이나 조심스럽게 지내고 있었으나 이마저도 시민들은 허용하지 않았다.

실제 호텔인터내셔널 회장은 공고문을 통해 “창원병원 직원분들의 숙식을 제공할 기회가 주어져서 호텔이 추구하는 영리와는 별개오 여러분들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아수라장의 한복판에서 병마와 싸우는 여러분에게 경의와 존경의 심정으로 조금이나마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고자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저희 호텔 내 입점해 있는 예식업체의 강한 반발로 인하여 여러분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이 환난에 더는 동참할 수가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그동안 임대업주가 개인적인 이익에 대한 집착으로 관공서와 창원병원 측에 호텔인터내셔널의 숙식을 금지시켜 달라고 지속적으로 민원을 넣었습니다”며 참으로 부끄럽고 면목없다고 전했다.

 

호텔 측 공고문에 따르면 웨딩업체의 강력한 민원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의료진들의 숙식지원에 동참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웨딩업체는 네티즌들에 의해 정보가 공개되며 평점 테러를 당했다.

이럴 때일수록 모두가 지켜야 하는 시민의식, 하지만 일부 이기적인 모습들로 인해 우리 사회는 더욱 회색빛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