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너무 예뻐서 몸매가 묻혀버린 여배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얼굴에 몸매가 묻힌 연예인’이라는 제목으로 사진 및 움짤 여러 장이 올라왔다.

알고 보니 그 주인공은 ‘예쁜 얼굴’의 대명사, 배우 김태희였다.  몸매조차 甲이었던 그녀.

세상은 불공평한 듯 싶다.

김태희는 공식 프로필 키가 162cm다. 하지만 워낙 작은 얼굴로 인한 만들어진 황금비율과 완벽한 바디라인까지 갖춰 몸매 종결자 반열에 올랐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역시 김태희 몸매에 대해 “김태희는 얼굴이 예쁜 것만 부각됐지만, 몸매 비율도 정말 좋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김태희는 몸매관리 비결로는 집밥을 꼽았다.

집밥 태선생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라고. 김태희는 “먹으면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집밥은 아무래도 조미료도 덜 들어가고 간도 약하게 조절할 수 있으니까”라고 밝혔다. 김태희는 고기를 좋아하고 고기가 보약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체 김태희는 못하는게 뭐야”, “진짜 인생 불공평”, “하느님이 모좋은거 다 김태희한테만 줬네”, “핵부럽다”, “얼굴이 너무 이뻐서 몸매는 생각치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용팔이 및 MBC 다큐 영상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