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사망보험 95억’ 들었던 남편이 찍은 사진

  						  
 								 

아내 앞에 사망보험금 들여놓았던 남편.

임신 7개월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사형이 구형됐다.

A씨는 지난 2014년 11월 경부고속도로 천안IC부근에서 갓길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아 동승자인 아내 B씨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캄보디아 국적이었던 아내 B씨는 당시 임신 7개월, A씨는 아내 앞으로 95억 원에 달하는 보험상품 25개를 가입한 상태였다.

누가봐도 의심스러웠다. 이에 대전고법 형사 6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한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현재 1심은 무죄판결, 2심은 유죄, 대법원에서는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심이 진행되고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아내가 사망한 사고 이후 병원에 입원했던 A씨 사진이 공개되었다.

사진 속 그의 모습은 웃는 듯한 모습이었다.

해당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대체 어떤 변호사가 저런 인간을 변호해..?”, “쓰레기같다..”, “사고가 고의는 아니더라도 아내가 죽었는데 사진을 저렇게 찍어?”, “소름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 SBS 그것이알고싶다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