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고 있었던 945억짜리 건물의 놀라운정체

  						  
 								 

몇년째 방치 중인 900억짜리 건물이 있다. 무려 945억 짜리 건물.

과거 KBS 뉴스는 평창 동계올림픽 국제방송센터 IBC 건물이 올림픽이 끝나고 텅 빈 상태로 남아있다고 보도했다.

평창 IBC 건물은 알펜시아 리조트 옆에 위치해있으며 지상 5층짜리 대형 건물이다.

이 건물을 짓는데만 900억 원이 들었다.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세계 각국의 방송사들이 방송을 했던 곳이지만 올림픽이 끝난 뒤 한때 철거업체 자재 창고로 쓰기도 했으며 영화 촬영장으로도 활용됐다.

하지만 현재는 텅 비어있다. 무려 945억원 들여 지은 건물이 현재는 아무런 용도 없이 방치되고 있다는 것이다.

활용 방안을 찾다가 마지막에 국립문헌보존관으로 쓰자는 제안이 나오고 있는 상황.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를 위해 우선 2억 원을 들여 건물 리모델링 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한 민간업체가 영화 촬영장으로 활용하자고 강원도에 제안했지만 강원도는 건물이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것이란 이유때문에 거절하고 있다.

1,000억 가까운 돈을 들여 지어놓고, 올림픽이 끝난 지 2년이 넘도록 방치되고 있는 IBC 건물.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돈아까운 짓이다”, “1000억이라니 ㄷㄷ”, “차라리 그돈으로 국가유공자나 도와드리지”, “참 할짓없다”, “근시안적 행정의 전형”, “대표적인 보여주기식”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뉴스 영상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