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쓰다 코로나 걸린 브라질 대통령 모습

  						  
 								 

그동안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 온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루에도 2~3만 명씩 코로나 환자가 발생하는 와중에도 브라질 대통령 보우소나루는 언론이 공포심을 과장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가벼운 감기라고 말하며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왔다.

그러던 보우소나루, 결국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자신의 감염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보우소나루는 “모든 사람들이 조만간 코로나에 걸릴 것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예를 들면 저 같은 많은 사람들이요. 제가 검사를 받지 않았다면 양성이라는 결과도 몰랐을 겁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5일부터 그는 기침과 고열 등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폐에는 이상이 없어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몸 상태가 매우 좋아 코로나 공포를 느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보우소나루는 이날 인터뷰 중에도 기자들 앞에서 마스크를 벗기도 했다. 그는 마스크를 벗으며 “누구든 제 얼굴을 보고 싶다면..나는 괜찮습니다”라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확진 판정에 그의 가족, 참모, 각료들은 물론 미국 독립기념일 오찬을 함께 했던 미국 대사까지 줄줄이 코로나 검사를 받게 되었다.

브라질의 현재 확진자는 160만여 명, 사망자 6만 5천여 명으로 코로나 피해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