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시설에 불내고 도망간 사람..

  						  
 								 

해외 체류하다 국내로 입국한 경기 김포 주민들이 자가격리하는 시설에 화재가 발생했다.

김포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58세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오전 5시쯤 김포시 월곶면 한 청소년수련관 지하 1층 세탁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의 진화작업으로 불은 30여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지만 수련관 내부에 있던 내,외국인 23명과 관리자 2명 등 25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또한 화재로 인해 세탁실 내부 33㎡와 기기 등이 탔다.

해당 청소년수련관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해외에서 입국한 내,외국인들이 자가격리하는 임시생활 시설로 운영 중이었다.

사건 당시 A씨는 불을 내고 달아났다가 CCTV영상 추적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지하1층 세탁실로 침입한 뒤 라이터로 추정되는 발화 도구를 사용해 불을 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당시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지만 범행동기 등을 묻는 말에 횡설수설하고 있다.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