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인도 여행’하던 유튜버가 실제 겪었던 일

  						  
 								 

보통 여자 혼자 혹은 여자들끼리만 인도 여행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알려져있다.

그러나 예상 외로 남자 혼자 또한 위험했다.

유튜버 초마드는 혼자 인도 여행을 떠났다. 이 영상에서는 소름돋는 장면이 나왔다. 유튜버 초마드는 자신의 채널에 “IN 성희.롱 천국 인도 빠하르간지에서 당한 일 7가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초마드는 “나는 남자지만 그럼에도 놀라운 일을 여러 번 경험했다”라고 전했다.

실제 영상에서는 인도 거리를 걷는 그에게 행인들은 말을 걸기 시작했다. 일부 인도 남성들은 “우리 집에 가자, 시간 있냐, 내 차를 대줄테니 같이 시간을 보내자, 남자랑 자는 거 좋아하니”라며 무례한 발언들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초마드는 무시하고 지나가면 된다고 말하며 “함께 사진을 찍자는 요청도 여러 번 받았다. 인도에는 외국인과 찍은 사진을 가족이나 친구에게 자랑하는 문화가 있다고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이 외에도 인도 택시에서는 택시기사가 초마드를 뚫어져라 쳐다보며 그의 팔을 쓰다듬기도 했다.

이 모든 것은 단 하루만에 발생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쟤네들은 여자만 아니라 남자도 관심있어하네”, “그냥 동양인이라 좋아하는건가?”, “진짜 소름돋는다”, “인도는 더이상 남자에게도 안전한 곳이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초마드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