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뚫린 것 같다는 부산 심각한 상황

  						  
 								 

부산의 폭우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호우경보·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에 시간당 최대 5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도로가 통제됐고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현재 사상구 학장동 새벽시장 앞 교차로와 영도구 동삼동 어울림 체육공원이 침수돼 도로가 통제됐다.

 

오전 8시 25분부터 동래구 세병교, 연안교, 수연교도 온천천 수위가 높아져 차량이 통제된 상태다.

오전 9시 40분께는 북구 덕천배수장 인근 굴다리 양방향 통행이 통제됐고, 해운대 올림픽교차로에서 벡스코 방면 도로와 해강중학교 앞 도로도 침수돼 차량이 우회하고 있다.

부산진구 광무교에서 서면교차로 방향 도로 일부에도 하수가 범람해 차량이 정체되고 있으며 서구 원양로 엔케이 수산 앞 도로 100m 구간도 배수가 제대로 안 돼 도로가 부분 통제됐다.

특히 출근 시간에 시간당 30∼50㎜의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시민은 발목 높이 이상까지 잠긴 물에 큰 불편을 겪었다.

차량 침수 피해는 물론 빗길 교통사고도 발생해 차량 정체가 이어졌다.

오전 9시께 상습 침수지역인 제2 벡스코 환승센터 인근 도로에서는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면서 운행 중인 승용차 1대가 침수돼 운전자가 긴급히 빠져나오기도 했다.

연산터널, 동서고가도로에서는 승용차가 고장 나거나 트레일러가 단독 사고를 일으키면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150명의 경찰관을 연산, 수영교차로 등 주요 도로에 긴급 배치에 특별관리에 나서고 침수 취약지역을 순찰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부산에서 영도가 가장 많은 160㎜의 비가 내렸고 남구 153.5㎜, 북항 147.5㎜, 대청동 관측소 145.1㎜ 강수량을 기록했다.

70∼80㎜ 강수량을 기록한 금정, 동래, 북구를 제외하곤 대부분의 관측소에 100㎜ 이상의 비가 내렸다.

비 피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해운대구 우동 한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비 피해 신고 30여건이 접수됐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장마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 영향으로 형성된 강한 비구름대가 북동진하면서 이날 밤까지 최대 150㎜ 이상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시속 30∼47㎞ 강풍도 불어 시설물 관리나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