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방 찾아내겠다” 현재 유포되고 있는 비서 신상

  						  
 								 

박원순 서울 시장을 상대로 미투 신고를 한 비서에 대한 신상이 털리고 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이승환 기자,한유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를 당해 극단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지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이용자들이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움직임을 보여 2차 가해 우려가 나오고 있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A씨를 찾기 위한 글과 사진이 게재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께 한 진보성향 커뮤니티에는 ‘2017년 비서실엔 총 17명이 근무, 이제 고지가 보인다’는 제목의 고소인 추적과 관련한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열람 가능한 자료를 뒤져보니 비서실에 당시 17명이 근무했다”면서 “곧 찾겠다. 같은 여자로서 제가 그 분 참교육 시켜줄 것”이라고 썼다.

해당 글을 작성한 이용자가 여성인지, 또 실제 고소인을 특정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렇지만 보호가 필요한 성추행 피해 고소자를 특정짓는 2차가해 성격인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SNS에는 고소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을 게시하는 사례도 있었고, 카카오톡 등에서도 이 사진을 유포하는 사례가 파악됐다.

경찰은 고소인에 대해 경찰이 적극 신변보호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고소 건이 박 시장 사망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고소인 특정 등 2차 가해가 실제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10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박 시장 고소인이 요청하면 최선을 다해 신변보호에 나설 것”이라며 “고소인 보호를 비중 있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피해자를 위한 대표적인 신변보호 방안으로 “임시거처를 마련해 주거나 위치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 사례처럼 피의자 또는 피고소인이 사망할 경우 고소인 피해자는 경찰에 신변보호 상담치료를 요청할 수 있다. 경찰 여성청소년 기능이 청문감사실 기능과 연계해 피해자 보호에 들어간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출했다.

한편 트위터에는 ‘박원순_시장을_고발한_피해자와_연대합니다 ‘’박원순시장의서울시5일장을반대합니다’는 해시태그가 확산하고 있다.

ac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