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37명 태우고 일부로 추락한 버스..

  						  
 								 

중국에서는 버스 추락으로 2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지난 7일 중국 구이저우(貴州)에서 버스 추락으로 21명이 숨진 사고는 버스 운전사가 집 철거에 불만을 품고 고의로 저지른 범행으로 확인됐다.

13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구이저우 안순(安順)시 경찰 당국은 운전기사 장 모(52) 씨가 자신의 예전 직장에서 배분받았던 집이 철거되자 불만을 품고 일부로 버스를 추락시켰다고 발표했다.

장씨는 자신의 집이 2016년 도시 정비 프로젝트에 포함되자 지난 6월 7만2천위안의 보상금을 받고 합의했다. 하지만 그는 공공 임대 주택 신청에는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장씨는 사고 당일 음료수병에 술을 담은 채 일하러 나갔으며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살기 싫다”고 말했다.

운전 중임에도 불구하고 장씨는 승객이 승하차할 때 음료수병의 술을 마셨으며 결국 버스는 훙산(虹山)호 저수지 둑 도로를 달리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튕겨 나와 저수지로 추락했다.

장씨의 부검 결과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로 21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가운데는 중국 대입 시험 가오카오(高考)에 응시한 수험생 5명이 숨져 중국 사회의 이목이 쏠린 바 있다.

당시 사고 영상에는 버스가 한 차례 가볍게 오른편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갑자기 반대 방향으로 급발진한 장면이 담겨 있어 사고 원인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