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이 가장 싫어하고 있다는 대한민국 시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라”며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야여 한다”는 발언을 한 것이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말한 시설은 금강산 관광시설이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과거 금강산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며 비판한 후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들을 돌아본 후 “민족성을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되어 있다”며 “자연 경관에 손해이며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며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되었다”며 공개적으로 아버지 집권 시기의 정책을 비판해 이례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하며 금강산의 소유권을 강조했다.

한편 금강산 관광은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