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31번 확진자’가 퇴원하고 하고 있다는 일

  						  
 								 

대구를 쑥대밭으로 만든 신천지 31번 확진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영남권의 코로나19 첫 환자로 알려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31번 확진자’가 혈장을 공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4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천지 교인인 이 여성은 지난 2월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했으며,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그러다 입원 65일 만인 지난 4월22일 음성이 나왔고, 2차 검사에서 최종 음성으로 확인돼 이틀 후 퇴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노인이나 기저질환자를 제외하면 대부분 3주간의 격리치료를 받고 완치 후 퇴원한다.

그러나 31번 확진자의 경우 계속 양성 반응이 나와 60일 넘게 입원 치료를 받아 국내 의료진에서 매우 희귀한 사례로 보고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는 “(결과론적으로 따져봤을 때)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일말의 책임에 대해 통감한다. 혈장 공여 시기와 날짜 등 구체적 일정은 밝히지 않았지만 17일까지 진행되는 혈장 공여에 31번 확진자가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앞서 신천지 측은 지난 13일부터 코로나19 집단 감염군에서는 처음으로 확진 후 완치된 교인들의 혈장 공여에 참여하고 있으며, 집단 혈장 공여는 오는 17일까지 진행된다.

‘국내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책임론에서 벗어나기 위한 보여주기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신천지교회 측은 “개별 성도의 자발적인 동참 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이들이 공여한 혈장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개발에 활용된다.

pdnams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