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쉽게 버네” 비난에 성매매 여성 반응

  						  
 								 

과거 인천에 있는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인 일명 옐로하우스가 본격적인 철거 절차에 돌입한 바 있다.

성.매.매 종사자로 이루어진 이주대책위원회는 “탈.성.매.매 확약서로 인한 신.변.노.출이 우려되며, 심사를 거쳐 자활을 지원하는 계획은 세상 물정을 모르는 처사”라며 비판했다.

국민은 “열심히 일해 먹고 사는 사람을 도와주는 것이 아닌 불.법.으로 이득을 취하는 사람들에게 나랏돈을 써야 하냐”며 강력히 비판했다.

논란에 대해 한 언론사는 옐로하우스 성.매.매 종사 여성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성.매.매 종사 여성 A씨(35)는 “국민의 비난을 이해하지만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쉽게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A씨에 따르면 그녀는 호프집 서빙, 편의점 알바 등 다른 일도 해봤지만 월 100만원도 채 벌지 못했다고. 이어 “이 돈으로 가족 뒷바라지하고 생활비·병원비를 충당하다 보면 또 빚이 쌓이고 다시 성.매.매를 찾게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네티즌들은 “너무 핑계 같은데;;”, “그럼 열심히 일해서 돈버는 사람들은 뭐가 되는걸까”, “막노동이라도 하면 되지…”, “따지고보면 자기들이 선택한 일이면서 뭐가 그리 억울하대” 등 부정적인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과거 인천시 미추홀구의회 등에 따르면 옐로하우스 성.매.매 여성들의 자활 지원 명목으로 올해 구 예산 9천40만원이 편성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및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