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했는데 성별이 바뀌었던 레전드 사건

  						  
 								 

1935년 충남 부여군의 부유한 집안에서 A라는 여자아이가 태어난다.

평범한 여자아이로 자란 A는, 20세가 되던 해부터 갑자기 목소리가 굵어지고 하반신에 음경이 생겨나는 등 갑자기 남성화 증상을 보인다.

갑작스런 남성화 증상으로 놀랄만도 했지만, 그의 부친은 외동딸이 아들이 되었다고 오히려 좋아하면서 호적을 변경했는데.

그 후 입영대상이 되어 논산훈련소에 입대. 무사히 훈련소를 마치고 자대 배치도 받는다.

하지만 25개월이 되던 해 갑자기 체력이 약해지면서 가슴이 커지는 등 다시 여성화가 되었고,

육군병원에서는 A에게 여자라는 진단과 함께 여군에 편입하던가 의병제대를 하도록 권했다.

A는 의병제대 후 여성이 되어 다시 집으로 돌아왔지만 주변에 눈치를 견디지 못하고 일가가 광주로 이사한다.

하지만 이것으로 A의 불운이 끝난 것이 아니었다.

다시 여성으로 1972년에는 느닷없이 향토예비군 훈련 기피로 벌금 선고가 내려진 것.

당시 5천 원의 벌금을 맞게 됐는데, 당시 쌀 한 가마니가 1만 원 정도였으니 쌀 반 가마니 정도의 큰 돈이 벌금으로..

이는 1974년 7월 19일 한 언론사 기사에도 보도가 됐는데, 이 당시 A는 부친이 노환으로 세상을 떠난 뒤 홀로 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A는 본인 스스로 여성으로 성 정체성을 찾아 여성으로 지내고 있으며, 과거 남성화가 되면서 음경이 생긴 것에 대해 수술이라도 해서 확실한 여성으로 돌아가고 싶어했다고 한다.

이 기사에서도 군에 입대 여자라고 제대 세 차례나 실의에 빠져, 나는 여자입니까? 남자 입니까, 기구한 운명의 39세 중성이라는 표현으로 이렇게 황당한 사건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