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휩쓸려 사라졌다는 유네스코 세계 유산..

  						  
 								 

경북 안동시 하회마을 낙동강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난리통을 겪었다.

안동시에 따르면 하회마을 섶다리는 만송정 앞에서 옥연정사 방면으로 길이 114m, 폭 1.5m의 목교로 지난 5월 29일 개통했다.

하지만 지난 12~13일 경북 북부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낙동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섶다리 상판 대부분이 물에 떠내려가고 교각 일부만 남은 상태이다.

지난해 9월 태풍 ‘타파’ 때에 이어 두 번째 유실이다. 재개통한 지 40여일만에 집중 호우로 다시 유실된 것이다.

시는 섶다리 입구에 안전요원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위가 낮아지면 정실 조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섶다리를 철거하거나 복구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