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에 자전거 묶어놨던 30대 남성 최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세우고

자물쇠로 묶어놓은 30대 남성이 자전거를 치우려 자물쇠를 절단한 경찰을 고소했다.

28일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어놓고 간 자전거 주인 A가 경찰을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8일 오후 5시께 자전거 한 대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철근 자물쇠로 묶여 있는 것을 인근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자전거를 수거할 것을 요청했으나 A는 “소녀상 옆에 놓인 화분은 괜찮고 왜 자전거는 안 되냐, 화분을 치우면 자전거를 가져가겠다”며 거부했다.

현장에 출동한 동부경찰서 경찰은 A가 자전거를 치우는 것을 거부하자 자물쇠 일부를 절단했다.

그제야 A는 스스로 자물쇠를 풀고 자전거를 가지고 소녀상을 떠났다.

경찰은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은 A의 행위가 재물손괴죄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벌여 왔다.

그사이 경찰은 되레 A에게 재물손괴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A가 일부러 소녀상을 모욕하기 위해 벌인 짓이 아니냐”며 그를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