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에어비앤비 후기에 올라온 소름돋는 내용

  						  
 								 

에어비앤비에서 숙소를 예약했다가 경찰을 부르게 됐다는 후기가 올라왔다.

29일 더쿠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에어비앤비로 숙소를 예약한 여성의 글이 화제가 됐다.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었다.

여성 A는 최근 친구 2명과 함께 여수로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다. 숙소 공지, 사진, 후기 등을 살펴본 후 13만 5520원을 내고 숙소를 예약했다.

 

숙소 안내란에는 복층 구조라 1층 방 가운데 계단이 있고 2층엔 올라오지 말라는 말이 덧붙여져 있었다. A는 2층이 비품용 창고 정도로 생각하고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A와 친구들은 숙소에 도착한 직후엔 내부에 만족했다. 관광 후 돌아와서 술을 마신 후 휴식을 취했다. 블루투스 스피커로 음악을 틀어뒀는데 바로 집주인에게 소리를 낮춰달라는 문자가 왔다. 그땐 주변을 시끄럽게 했나보다고 추측하고 바로 볼륨을 줄였다고 한다.

몇 시간 후 A가 방에 들어가서 쉬고 있는데 친구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A를 불렀다. 친구들은 집 안에서 코 고는 소리가 들린다며 겁에 질려 있었다.

A는 소리의 출처를 알아내기 위해 계단을 올라갔고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2층에 있는 미닫이 문 건너편에서 코 고는 소리가 더 크게 들려온 것이다.

A 일행은 곧장 밖으로 나와 집주인에게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고,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확인 결과 집주인은 바로 2층에서 나던 코 고는 소리의 주인공이었다. 그는 속옷만 입은 채 자고 있었다.

그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고 즉시 짐을 꾸려 다른 숙소로 옮겼다. 에어비앤비 측에도 바로 알렸다.

집주인으로부터 환불을 받았고 에어비앤비 측에서도 쿠폰을 보내줬지만 A는 찝찝한 기분을 떨칠 수가 없다고 얘기했다.

그는 “추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제보한다”며 “우리는 그래도 계속 옷을 입고 있었지만 만약 커플이 투숙했다면 더 아찔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