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벤틀리’ 박았던 초보 운전자 반응

  						  
 								 

초보 운전자가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었다.

지난 27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길가에 주차돼 있던 차 박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내가 초보 운전자라 운전 연습 겸 서행하고 있었다”며 “이때 오토바이가 내 차를 박았다. 난 그걸 피한다고 주차돼 있던 벤틀리를 박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일단 경찰이 와서 사고 경위 설명하고 상황 정리 중”이라며 “벤틀리 차주도 오고 있다. 보험료 아낀다고 책임 보험만 들었는데 욕밖에 안 나온다”며 하소연했다.

끝으로 “그 오토바이만 아니었어도 차량 사고가 안 났을 텐데”라며 “솔직히 벤틀리도 주차 X같이 한 건 사실 아니냐. 내 잘못만 있는 거 아니지 않느냐”고 호소했다.

공개된 사진 속 벤틀리의 상태는 처참했다. 아주 심하게 파손된 상태였으며, 뒷범퍼가 깨지다 못해 떨어져 나갈 것처럼 덜렁거리는 상태였다. 글쓴이는 스파크 차량 소유주였다.

네티즌들은 “벤틀리면 못해도 3억 원까지는 간다”, “책임 보험은 한도를 넘어가면 사비로 부담해야 한다”, “하필 박아도 벤틀리를 그랬느냐”, “벤틀리 상태가 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