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때는..” 폐지 주장에 대한 여가부 반응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의 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1일 이 장관은 여가부 출입 기자들을 상대로 한 온라인 브리핑에서 ‘여가부 폐지론 주장’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은 올라온 지 4일만에 10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해당 청원에는 “여가부는 성평등 및 가족, 청소년 보호등을 위해 만들었지만, 역차별적인 제도만을 만들며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청원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들에 대해 수준이하의 일처리를 보이며 여성인권 보호를 제대로 하지못한다”라고 하며 “여성가족부를 폐지해 예산낭비를 막아달라”고 주장했다.

‘여가부 폐지론 주장’에 대해 이 장관은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저희가 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수용성 또는 이해가 부족한 것이 한 원인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여러가지 성폭력이나 미투로 피해자는 속출하고 있고 대응력은 한계가 있고, 이런 것들이 여가부에 대한 실망으로 표출되지 않았나”며 “저희가 할수있는 일은 더 진솔하게 소통하고 저희가 하는일을 더 열심히 하는 것 외에 다른 답이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왜 폐지론이 나왔는지에 대한 이해도 없고 반성도 없다”, “폐지론이 국민이 이해 못해서 그런거라고? 그냥 없애라”, “장관이 현실을 이해 못하는 거 같은데..” 등 이 장관에게 비난을 퍼붓고 있다.

앞서 여가부는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해 국민들에게 또 한 번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