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까지 하고 있다는 코로나 확진자들의 갑질..

  						  
 								 

최근 급증한 코로나19 확진자들로 인해 바쁜 의료진에게 무리한 요구를 한 ‘갑질’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익명의 한 간호사가 MBC 라디오에 출연해 확진자들의 갑질을 폭로했다.

이 간호사가 말한 코로나 확진자들의 행동은 충격적이었다.

이 간호사의 말에 따르면 “필요한 게 있으시냐”는 질문에 한 남성 확진자는 “여자요”라고 대답했다.

간호사는 “확진자에게 ‘평소와 같이 생활하는 것처럼 만족시켜드릴 수 없다’고 하면 소리를 지르거나 코 푼 휴지를 바닥에 뿌리는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되게 힘들게 일하고 있는데 대우를 받길 원하신다. 막무가내식으로 요구하시는데 요구를 들어주기가 너무 힘든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코로나 확진돼서 입원해놓고 호텔인 줄 아냐”, “의료진한테 고맙다고 말하지는 못할 망정”, “아까운 내 세금으로 치료할텐데 화가 난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