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kg 감량하고 시험보러 갔다가 쫓겨났습니다”

  						  
 								 

시험장서 억울한 이유로 쫓겨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베트남 매체 소하는 40kg을 감량하며 뚱뚱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그 결과로 아무도 자신을 알아보지 못해 시험장에 들어갈 수 없었던 한 남성의 ‘웃픈’ 이야기를 소개했다.

베트남 하노이에 사는 응우옌 퉁 훙(Nguy n T ng H ng, 25)이 바로 사연 속 주인공이다.

퉁 훙은 어릴 때부터 뚱뚱한 체격으로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하기 일쑤였다. 2015년, 대학교 3학년이었을 당시에도 그는 무려 104kg에 달했다.

‘평생 그냥 이 몸 그대로 살자’라고 생각했던 그는 SNS에서 마르고 잘생긴 남성들을 볼 때마다 자괴감에 빠졌다.

평소 자신이 ‘긁지 않은 복권’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던 그는 어느 날 자신이 살을 빼게 되면 어떻게 될지 궁금해졌고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그는 운동과 다이어트 비법을 배우기 위해 유튜브 영상들을 활용했다. 운동에 익숙하지 않았던 그는 너무 몰아붙이면 금방 포기할 수 있다고 생각해 천천히, 꾸준히 운동했다.

2년 후 70kg대에 접어든 그는 현재 64kg의 몸무게를 유지하게 됐다. 무려 40kg을 감량한 것이다.

살을 뺀 후 외모 변화는 엄청났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이 그를 몰라볼 정도였다.

일상도 많이 달라졌다. 여자들이 대시하거나 남자들의 부러움을 받는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지만 웃픈 경험도 했다.

너무도 극적인 변화를 한 탓에 시험장에서 신분 확인이 안 돼 시험을 응시하지 못하게 된 것이다. 아무리 같은 사람이 맞다고 해도 감독관은 믿어주지 않았다.

사진 속 퉁 훙은 반투명한 안경을 써서 작아 보이는 눈과 살이 올라 터질 듯 통통한 얼굴을 가지고 있었지만, 시험장에 앉아 있는 그는 또렷해 보이는 눈과 살에 묻혀있던 이목구비가 선명했고 ‘투턱’도 날렵한 턱선으로 바뀌었어있으니 몰라 볼 법 했다.

결국 그는 시험지에 이름조차 쓰지 못한 채 시험장에서 쫓겨나다시피 밖으로 나와야 했다. 이후 그는 교수님과 과대의 보증이 있어야만 시험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그래도 그는 자신의 변화에 늘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퉁 훙은 “여자분들과 말도 섞지 못했는데 이제는 여자분들과 친해지게 됐고 건강해진 것 같다”라면서 “우리나라 옷들은 빅사이즈가 없어 외국에 계신 엄마가 늘 보내줘야 했지만 지금은 입고 싶은 옷도 마음껏 입을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누리꾼들에게 자신의 다이어트 비법도 전수했다. “사람마다 다르지만 제 경우를 말하자면 단 음식을 절대 먹지 않고 사과와 달걀, 고구마, 닭가슴살을 주로 먹었다. 하루 최소 45분 정도 운동을 하고 주로 유산소 운동을 했다”라고 설명하면서 “처음에는 힘들지만 2, 3개월만 버티면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시험은 못 봐도 기분은 좋았을 듯”, “진짜 이런 게 바로 인생 역전이다”, “와 진짜 너무 부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gettyimagesBank, so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