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맺던 여교사가 딱 걸린 이유

  						  
 								 

인천의 한 고등학교 현직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에 한 고등학교 40대 여고사 A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는 자신이 근무하는 고등학교 제자 B와 1년 가깝게 만남을 이어오며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관계는 최근 A가 B를 상습적인 폭행과 협박으로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경찰은 A의 신고에 따라 B를 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부적절한 관계를 확인해 A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A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구체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아 수사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며 “A를 불러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