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때문에 물 차오르기 시작한 ‘강릉’ 현재 상황

  						  
 								 

태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지역에 비바람이 거세지면서 하천 범람 우려 지역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 지역에는 강풍과 함께 최고 2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된다.

안목해수욕장 부근 도로는 온통 물바다로 변했으며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오른 상태며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통행은 오늘 아침부터 통제되고 있다.

강원 영동지역에는 현재 시간당 20~60mm의 비가 내리고 있고 순간 최대 초속 2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강원 영동지역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로 인한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삼척시 신기면에서는 40대 남성 한 명이 대피 중 물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양양군 장승천과 광정천 등은 범람이 우려돼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앞서 강원도는 피해가 우려되는 속초와 고성 등 5개 시군 마을 주민 350여 명을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시켰다.

또 강릉과 속초 등 시내 도로 곳곳이 물에 잠겼고 산사태 우려 때문에 오늘 오전 8시 반부터 고성과 인제를 잇는 미시령옛길은 통제되고 있다.

바다에는 4m가 넘는 높은 파도가 일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항포구에는 어선 2,000여 척이 대피해 있다. 강릉은 오늘 오후 3시쯤 태풍과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다.

태풍의 피해를 막기 위해선 해안가 접근은 자제하고 산사태나 침수 우려 지역 주민들은 자치단체 안내에 따라 대피해야 안전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