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소독제 함부로 사용하지 마세요, 전신화상 입었습니다”

  						  
 								 

손 소독제를 바르던 여성이 손소독제 병에서 순식간에 폭발이 일어나 중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피플지(People)’는 텍사스주 라운드록(Round Rock)에 사는 여성 케이트 와이즈(Kate wise)가 손 소독제 용기 폭발로 온몸에 3도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 아이를 키우는 케이트는 지난달 30일 아이들을 모두 재운 다음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손 소독제를 발랐다.

그녀는 소독제가 남아 있는 상태로 촛불을 켰고 순간 손에 불이 옮겨붙고 말았다.

케이트는 불을 끄기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작은 불씨는 곧 가까이 있던 손 소독제 용기에 닿았다.

손 소독제는 순식간에 폭발해버렸고 그녀는 온몸에 전신화상을 입었다.

그녀는 “손 소독제 폭발로 불길이 얼굴 전체로 퍼졌고 5초 만에 온몸이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현재 케이트가 정품이 아닌 불량 손 소독제를 사용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라운드록 소방서는 정확한 폭발 원인은 조사 중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피플지에 “손 소독제는 기본적으로 인화성 물질이다. 약 62%의 알코올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손 소독제를 다룰 때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알코올 함유 손 소독제와 관련한 화재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손 소독제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Norvelle Kathryn Bonesteel’,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