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코로나 확진자 병원 이송 도중 생긴 끔직한 사건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한 구급차 운전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이동 중인 환자를 성.폭.행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7일 인도 매체 ‘인디안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25살 운전자 ‘누팔’은 환자를 태우고 가다 범죄를 저질렀다고 한다.

그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0살과 19살 여성 2명을 태워 병원으로 향하고 있었다. 

먼저 40살 환자를 병원에 내려준 다음, 다시 차를 돌려 다른 병원으로 가는 길에 인적이 드문 곳으로 경로를 이탈해 차에 홀로 남은 19살 환자를 성.폭.행했다.

범행 직후 그는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한 뒤 병원에 데려다준 것으로 전해진다. 

인도 매체에 따르면 인도는 현재 확진자를 통한 감염을 막기위해 구급차 운전석을 완전히 막아두고 의료진 없이 확진자만 태워 병원으로 데려오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허술한 운영 시스템이 화근이 되어 사고로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누팔은 구급차 운전사 공식 허가증 없이 임시로 채용된 상태였고 이전에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된 것뿐만아니라 각종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인도 사람들은 “충격적이다”며 누팔을 향해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