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에서 최초로 코로나 해결법 나올 것 같습니다”

  						  
 								 

수도권발 집단감염이 시작된 이래 코로나 19 중증환자의 수가 가장 크게 증가하고 있다.

중증환자의 수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수용 가능한 병상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런 심각한 상황 속에서 기분 좋은 소식이 들려왔다.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중증환자와 경증환자를 쉽게 판별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표시물)를 발견했다는 소식이다.

바이오 마커를 발견한 인물은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진다.

카이스트는 “의과학대학원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호중구와 당질코르티코이드 연관성을 밝혀 코로나19 중증도를 결정짓는 인자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를 치료제 개발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청신호로 기대된다.

호중구는 몸 속에 들어온 세균과 곰팡이에 맞서싸우는 세포지만 코로나19 감염시에는 큰 역할을 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연구팀은 “코로나19 경증과 중증 환자의 폐세포 속 유전정보를 분석한 결과 호중구가 과하게 활성화된 환자들이 중증으로 발전했음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중증환자들의 경우 폐에 호중구가 과도하게 유입돼 염증반응을 일으켜 폐 조직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된다.

따라서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의 증상을 보이게 된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카이스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