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서 마스크 쓰기 싫어 계속 과자먹던 남성

  						  
 								 

전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재확산되며 마스크 착용에 관한 지침이 더욱 엄격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기 싫어 꼼수를 부린 남성이 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 리더스는 비행기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기 위해 꼼수를 부린 한 남성의 이야기를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맨체스터에 사는 마이클 리처드(Michael RIchard)는 지난달 25일 가족들과 스페인령 테네리페섬으로 여행하기 위해 이지젯(EasyJet) 항공 비행기에 탑승했다.

이지젯 항공사를 포함한 모든 영국의 항공사들은 현재 코로나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모든 승객이 비행기 탑승 내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규정을 만들었다.

평소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답답했던 그는 맨체스터에서 테네리페까지 4시간이 넘는 비행시간 내내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는 큰 고민에 빠졌다.

마이클은 비행기 안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갖은 노력 끝에 찾아낸 방법은 바로 비행시간 내내 음식을 먹는 것이었다.

비행시간 내내 마스크를 끼고 있어야 하지만 기내식을 먹거나 음료수를 마실 때 만큼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어도 된다는 규정의 허점을 노린 것이었다.

그는 기내에서 판매 중인 프링글스 한 통과 아메리카노를 한 잔 샀다.

그리고 목적지에 도착하기까지 장장 4시간 동안 마스크를 미착용 한 채로 프링글스를 먹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가 4시간 동안 프링글스 한 통을 먹기 위해 치밀한 계산까지 했다는 점이다.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프링글스 한 통을 4시간 동안 먹기 위해 2분 30초에 한 입씩 프링글스를 입에 넣었다”라고 말했다.

마스크를 끼지 않기 위해 4시간 동안 프링글스를 야금야금 쉬지 않고 먹은 마이클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부분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가 만약 코로나 무증상자였더라면 기내에 탑승한 승객들에게 코로나를 전파했을지도 모른다며 경악하는 누리꾼들도 더러 있었다.

한편 마이클이 당시 이용한 이지젯 항공사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공식 성명을 통해 “모든 승객과 승무원의 안전을 위해 현재 전 노선에서 비행시간 내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 있지만, 기내식을 먹는 등 부득이한 사정이 있으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안전을 위해 되도록 승객들은 비행 내내 마스크를 꼭 착용해주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Facebook ‘Michael Ricardos’,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