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엄청 심각하다는 미국 도시 현재 상황

  						  
 								 

불과 얼마전만 해도 폭염이 강타했던 한 도시에 갑자기 폭설과 겨울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콜로라도주 덴버의 기온이 하루 만에 36도 가까이 떨어지며 폭설이 일어날 것으로 예보했다. 덴버는 지난 3일 동안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날씨를 보인 곳이다.

덴버는 지난 5일 최고기온 38.3도, 6일과 7일에는 각각 36.1도, 33.8도를 기록했다. 날씨가 급격히 변하며 기록적인 추위와 폭설이 예보되는 등 기상이변에 많은 시민들이 당황하고 있다.

미국 기상청에 따르면 덴버 최저기온은 8일 밤 영하 2.2도까지 떨어진다. 미국 북부 지역에서 급격하게 세력을 넓힌 한랭전선의 영향으로 겨울 폭풍까지 예상되고 있다.

앞서 화씨 100도(섭씨 37.7도)에서 눈이 내리는 영하의 온도로 가장 빨리 내려간 사례는 지난 2000년 9월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래피드 시티였다.

당시 이 도시는 화씨 100도 이후 5일 만에 첫눈이 내렸으나 이번 덴버에서 눈이 올 경우 가장 빠른 사례가 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