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 숨지자 네티즌 반응

  						  
 								 

조준기 여행에미치다 대표가 끝내 숨을 거뒀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조 대표는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조 대표의 빈소는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조 대표는 그동안 혼수상태로 병원에 입원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일 오전 11시2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한 주택가에서 쓰러져 있다가 지인의 신고로 병원에 이송됐다.

당시 조 대표는 “정말 모두에게만 미안하다”라며 “코로나 시국이니 장례식은 가족끼리만 해달라”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했다. 조 대표의 SNS는 현재 닫힌 상태다.

앞서 여행에미치다는 회사의 공식 SNS 계정에 성관계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됐다. 직후 조 대표는 사임 의사를 밝혔지만 경찰은 여행에미치다 음란물 게재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여행에미치다는 여행과 관련한 콘텐츠 및 영상을 제작하는 스타트업이다. 음란물 논란 이전까지만 해도 인스타그램 팔로워 120만, 페이스북 200만 팔로워, 유튜브 구독자 41만을 보유한 국내 최대 여행 온라인 커뮤니티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실수로 올릴 수 있고 그에 따른 벌을 받지 죽긴 왜 죽냐”, “스스로 벌을 너무 가혹하게 내린듯”,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 성관계 영상과는 별개로 그를 추모하는 이들도 있었다.

반대로 “계좌는 왜 남김”, “그러니 앞으로 성 게시물 같은거 올리지마라”, “실수란 생각 안 든다” 등의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더러 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다음 뉴스 댓글, 뉴스1, 조준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