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어서 그랬어요” 한 산부인과에서 일어난 충격적인 일

  						  
 								 

한 산부인과에서 충격적인 일이 일어났다.

경기도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mbc 보도에 따르면 김포지역 한 산부인과의 전직 직원은 “우는 아이들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야간근무 때 둘, 셋을 인큐베이터에 넣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 직원은 “근무를 오래하신 분들은 안아주는 것을 싫어해서 신생아들을 인큐베이터에 한꺼번에 포개 넣기도 한다”고 증언했다.

전직 직원들은 “아기들이 손탄다”는 이유로 신생아 혼자 분유를 먹게하는 ‘셀프수유’도 많았다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했다.

이어 “분윳병을 아기 입에 꽂아주고 혼자 먹게 해서 분유를 분수처럼 토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해당 병원장은 “신생아 포개기와 셀프 수유는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여기 어디냐 어딘지 공개해라”, “미쳤나봐 산부인과 처벌해라”, “저런것들은 죽여야한다”며 해당 병원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해당 보도 기사 댓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