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운영자가 등장했다는 ‘디지털교도소’ 상황

  						  
 								 

최근 한 대학생의 자살로 논란이 된 디지털교도소는 폐쇄됐다.

디지털교도소는 강력사건 범죄자나 혐의가 있다고 지목된 사람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해 수사망에 올랐다.

앞서 디지털교도소는 “해외벙커에 서버를 설치해 절대 안 잡힌다”고 말했지만 결국 지난 8일 사이트를 갑자기 폐쇄했다. 

그런데 11일 접속이 불가능했던 디지털교도소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입장문이 올라왔다. 입장문은 운영자가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자신을 ‘디지털교도소 2대 운영자’라고 지칭한 글쓴이는 “1기 운영진들이 경찰에 의해 모두 신원이 특정됐고, 인터폴 적색수배가 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1기 운영진들이 더 이상 디지털교도소 운영이 어렵다고 생각해 운영을 포기하고 잠적한것으로 판단된다”며 “고심끝에 제가 사이트 운영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교도소가 현재 논란이 돼 많은 비판에 직면해 있고 사이트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이대로 사라지기엔 너무나 아까운 웹사이트”라며 사이트를 계속 운영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운영자와 제보자도 신상공개해라”, “자신들이 무슨 정의의 사도인 줄 아나”, “무고한 사람 두명을 성범죄자로 만들었으니 너희들도 범죄자다”등 디지털교도소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