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이 영웅이라고?” 현직의사가 올렸던 글 내용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 영웅’으로 불리는 것과 관련해 현직 의사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은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되었다.

이에 한 의사는 본인의 페이스북 계정에 정은경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의 내용엔 “가재는 게편이라고 의사는 비난 잘 안하는데 정은경이 한 게 현황 브리핑밖에 더 있냐?”라고 적혀있다.

이어 그는 “중국발 입국을 막았어? 마스크 중국수출을 막았어? 여행 상품권을 막았어? 임시 공휴일을 막았어?”라고 지적했다.

또한 “머리염색 안한 것과 브리핑한 것 가지고 K방역 영웅은 민망하지, 코로나 검사율도 인구 대비 세계 100번째 안에도 못 들던데”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그리고 “질병관리본부청이 모범을 보여야지, 국민들에게는 물리적 거리두기하라며 이렇게 모여서 임명식 해도 되냐”고 따지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의사 말이 맞다. 브리핑 말고 없다”, “솔직히 고생한 건 맞지만 얼굴 마담밖에 더 되냐?”, “틀린 말은 없네, 현장 의료진들이 영웅이다” 등 의사의 말에 적극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그러는 넌 뭐했냐? 의료진 파업이나 했으면서”, “질병관리본부장 권한 중에 중국 입국 막을 권한이 있냐?”, “영웅 맞는데 무슨, 니가 한번 해봐라” 등 의사의 발언이 말도 안 된다는 반응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해당 페이스북 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