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없어질 위기에 놓여 있다는 ‘일베’ 심각한 상황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에 대한 모욕글을 올린 일베 회원들을 추가로 고소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딸에 대한 성적 허위사실을 유포한 일베에게 “비록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나 가만두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15일 조 전 장관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제 딸에 대해 구역질 나는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또 다른 다수 일베 회원의 유사한 범죄행위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그는 “형사 고소가 추가로 이뤄졌고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며 “보는 분들의 정신건강을 생각해 쓰레기 같은 게시 글 내용은 소개하지 않지만 여성에 대해 할 수 있는 최악의 성적 침해 글이라는 말씀만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수사기관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피해의 확대재생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피의자 특정과 처벌을 희망한다”고 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가 악랄하고 저열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타인의 명예를 중대하게 침해할 권리를 주는 것은 절대 아니다 라면서 이들에 대해서 민사소송도 이뤄질것이고 앙망문 100번을 올려도 소용없다고 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올해 초부터 일베 회원들을 비롯해 자신에게 가해진 모욕적 표현과 관련한 고소를 진행했다.

일베 회원 중 일부에게는 구약식 처분이 내렸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