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최군 유튜브 채널 신고해 삭제시킬 뻔 했던 여성

  						  
 								 

아프리카TV 인기 BJ이자 유튜버 최군이 일부 여캠들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털어놨다.

최군의 방송에 출연했던 일부 여성 BJ들이 최군에게 자신이 나온 영상을 지워달라고 하며 심지어는 유튜브 채널까지 신고했기 때문이다.

최근 최군은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하여 한 여성 BJ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신고했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에 따르면 과거 최군의 방송에 출연했던 한 여캠이 얼마 전 업체를 통해 최군의 유튜브 채널을 신고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최군의 유튜브 채널은 정지 직전까지 갔다고 전했다. 경고 알림을 조금이라도 늦게 확인했다면 삭제 조치가 됐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그의 채널은 삭제되지 않았으나 최군은 이렇듯 여캠들의 ‘영상 삭제’ 요구를 그간 꾸준히 받아왔다고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최군 방송 나와서 득 볼 것 다 보고 이제 와서 이미지 때문에 내려달라는 심보가 이해가 안 된다”며 여캠들의 행동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각에서는 “자신의 흑역사가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 돌아다니면 불편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됐었다.

다수의 시청자들은 “진짜 자신의 과거를 지우고 싶었다면 당사자에게 정중하게 요청하는 게 맞지 않냐”라고 입을 모으며 이번 사건은 최군이 억울할 만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최군의 유튜브 채널 ‘최군TV funny’의 구독자는 14일 기준 약 42만 3천 명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최군TV funny’, 아프리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