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임명장 기획했던 직원에게 벌금 부과시킬겁니다”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질병관리청에 직접 방문해 임명장을 수여했다.

당시 다수 직원이 참석해 정 청장의 임명을 축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 청장의 임명식이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임명장 수여식 사진을 띄우고 “100여명의 사람이 밀접하게 접촉한 상태로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들은 결혼을 미루고 교회를 못가고 가게에 손님을 못 받아도 묵묵히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고 있는데 대통령이 스스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위반하면서 행사를 진행했다. 이게 정상이냐”고 지적했다.

해당 사진을 본 정총리는 “이 사진을 처음 봤는데, 숫자가 50명은 넘어 보인다”며 당시 행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이에 박 의원이 “행사를 기획하고 진행한 탁 비서관에게 규정대로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해야 하지 않겠냐”는 질문에 정 총리는 “한번 따져보겠다”고 대답했다.

한편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은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임명장 수여식에 관련해 “자영업자들께서 수여식 장면에 고통과 괴리감을 느끼셨다는 것에 송구하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방역수칙을 준수했지만 긴급상황실이다보니 일시적으로 같이 참여했다”며 “더 자중하고 방역수칙 준수 등에서 모범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