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당당하게 ‘방역수칙’ 안 지키고 있다는 업소 정체

  						  
 								 

지난 8월 중순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클럽, 유흥시설 등이 고위험시설로 지정되었다.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곳은 방역수칙 기간동안 휴업해야만 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로 인해 음식점,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에는 출입자 명부를 작성해야만 입장이 가능했다.

최근 한 보도는 코로나 사태에도 불법 성매매 업소들이 암암리에 영업 중이고, 장사도 잘 된다고 보도했다.

보도 인터뷰에 응한 불법 성매매업소 모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영업에 어려움을 겪은 적이 없다”며 “당연히 찾는 사람들의 명단도 따로 기록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업자들은 소독·마스크 착용 등은 하고 있지만 출입자 명부는 도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성매매 업소 대표는 “가게 하나가 날아가면 업소 여성과 가족 등 20명의 생계가 끊긴다”며 “출입자 명부까지 써달라 하면 어떤 손님이 오고 싶겠냐”라고 말하며 그래도 나름의 예방은 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입자 명부는 방문자가 불법적인 성매매를 했다는 증거 자료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매매업소는 법적 업종구분이 없는 무허가 불법 업소이기 때문에 영업허가 신고 등을 거친 정식 업종에 적용되는 방역지침을 피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