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마트 생수에서 이물질이 나왔는데 그 정체가..”

  						  
 								 

대형 마트에서 판매한 생수에서 진드기 덩어리가 나왔으나 제조사와 유통사 모두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생수에서 나온 이물질이 중금속이 아니라면 법적으로 점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 7월, 대형 유통업체가 자체 생산하고 있는 생수를 구입한 박모 씨는 물을 마시다 깜짝 놀랐다.

목에 이물감이 느껴져 뚜껑을 살펴보니 이물질이 있었던 것이다.

아직 열지 않은 생수통의 뚜껑에도 갈색 가루가 있었다.

현미경으로 확대해보니 갈색 먼지에는 죽은 진드기가 뭉쳐있었다.

몸에 해로운 것은 아니지만 진드기가 피부에 닿으면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

나자현 고려대 생명과학연구소 교수는 “골판지 박스 그 사이에 진드기가 많이 살고, 매대 뒤편이나 이런 데까지 먼지를 제거하며 청소를 할 수 없다보니 거기서도 서식이 가능합니다” 라고 말했다.

실제로 유통업체를 직접 찾아가보니 판매대 뒤로 먼지가 가득했다. 업체 측은 소비자가 집에서 보관하는 과정에서 진드기가 생겼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제조에서 판매까지 최대 나흘인데 그 안에 진드기가 생겼을 확률이 적다는 것이다.

제조사 측도 자외선 소독을 하기 때문에 진드기가 생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수를 교환해주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5년 간 생수에서 이물질이 나온 사례는 280여 건이며 올해도 20건이 접수됐다.

하지만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제조사나 유통사를 직접 점검할 법적 근거가 없다.

중금속이 나왔을 때만 직접 조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물질 같은 경우에는 아직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 뉴스룸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