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심각한데도 이중적 태도 보이고 있는 국회의원들

  						  
 								 

의원들의 단체 회식 사진이 공개되어 논란되고 있다.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여권 의원들이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공부모임을 마친 뒤 뒷풀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진에는 이들이 한 테이블에 옹기종기 모여 함께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주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상회의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박 의원은 “화상회의로 진행된 정기국회 대비 의원 워크숍. 우리는 코로나가 바꿔놓은 새로운 삶의 방식에 씩씩하게 적응하는 중”이라며 “코로나19가 가져 온 전환의 시대, 국회가 더 빠르게 움직이고 과감히 결단해야 한다”고 적었다.

박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본 야권에서는 “낮에는 ‘언택트’라면서 화상회의를 하더니 밤에는 괜찮다는 것이냐”, “여권 의원들이 단체 술자리를 갖는 것은 부적절해보인다”며 지적했다.

또한 여권들의 술자리를 본 네티즌들은 “내로남불이다”, “불필요한 모임 자제하라더니 자기들은 다하고 있네”, “어이가 없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하고, 추석에는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 머물러 줄것을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